코리아 탑세프어워드

[중국포토] 여성 비행사의 일상

기사입력 2018-11-08 14:24:51 | 최종수정 2018-11-08 14:32:5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허방신 기자 = 최근 로이터 통신이 공개한 중국 여성 비행기 조종사의 사진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올해 30세가 된 한쓰위안(韩思源)은 중국의 한 민영 항공사 소속 비행기 조종사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한쓰위안이 이륙 전 직원들과 준비 사항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이륙 전 한쓰위안이 동료와 사진을 찍고 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한쓰위안이 이륙 전 비행기의 안전 시설들을 꼼꼼하게 점검하고 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한쓰위안은 "처음 비행기를 조종했을 때는 많이 떨리기도 했지만 이제는 많이 적응이 됐고 마음이 편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비행기가 무사히 목적지에 도착하면 그의 하루도 마무리 된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한쓰위안은 애완동물을 좋아한다. 그는 "강아지는 나와 뗄 수 없는 친구”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여성 조종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