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가상통화 채굴 악성코드 제작·유포 피의자 검거...PC 6천대 감염

기사입력 2018-11-08 13:56:48 | 최종수정 2018-11-08 13:57:3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봉황망코리아】박지연 기자=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가상통화 열풍과 더불어 금전적 이득을 노리고 범행한 피의자를 검거했다.

지난해 10월에서 12월 기업 인사담당자 등 3만2,435개 계정을 대상으로 사용자 몰래 중앙처리장치(CPU)의 50%를 강제 구동해 가상통화를 채굴한 피의자 4명을 검거했다.

피의자들은 가상통화 모네로 채굴 기능을 가진 악성코드를 기술적으로 삽입한 문서파일을 전자우편으로 유포해 그 중 6,038대 PC를 감염시켰다.

피의자들은 악성코드 제작과 유포 역할을 나누어 조직적으로 범행했으며 피해계정 수집부터 발송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 프로그래밍을 사용했고,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철저히 해외 IP와 가상 전화번호를 사용한 사실이 확인되었다.

가상통화 채굴 악성코드는 2017년부터 유포되기 시작해 2018년 이후 급격하게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하지만 실제 피해자들이 자신의 피해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수사기관 신고로까지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또한, 채굴 악성코드는 한번 감염되면 24시간 최대 100%의 컴퓨터 자원을 구동하므로 전기요금이 폭증할 수 있고, 기업 등에 대량 유포될 경우 국가적 손실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범죄다.

피의자들은 가상통화 관련 벤처사업가, 정보보안전문가, 쇼핑몰 및 가전 도소매업 대표 등으로, 가상통화 열풍과 더불어 급증하는 채굴 악성코드 범죄가 국제 해커집단 뿐만 아니라 IT 관련 일반 범죄자로까지 확산·대중화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채굴 악성코드의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모르는 사람의 전자 우편, 첨부파일 클릭 주의, 운영체제(OS)·자바·백신·인터넷 브라우저 등 최신 업데이트 유지, 유해한 사이트 접속 주의 및 광고 차단, 불법 저작물 주의 등이 필요하다.

또한, 갑자기 컴퓨터 성능이 저하되거나 평소보다 전기요금이 급격히 증가한다면 채굴 악성코드 감염이 의심되므로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pres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가상통화 채굴 악성코드 제작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