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3분기 중국 대북 무역 규모 대폭 감소

기사입력 2018-10-12 17:58:24 | 최종수정 2018-10-12 17:59:3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올해 1~3분기 중국의 대북 수출입 규모가 60% 가까이 감소했다 ⓒ 바이두
【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올해 중국의 대북 무역 규모가 6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망(环球网)은 해관총서(海关总署, 수출입 통관 업무를 총괄하는 국무원 직속기구) 자료를 인용해 2018년 1~3분기 대북 무역 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59.2% 감소한 111억 1000만위안(약 1조 8217억원)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리쿠이원(李魁文) 중국 해관총서 대변인은 이날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올해 1~3분기 대북 수출은 101억 1000만위안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40.8% 감소했고, 수입은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90.1%가 줄어든 10억위안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성실하게 실행하고 있다”며 "중국 세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관련 결의를 정확하고 엄격하게 실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csyc1@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중국  #대북 무역  #해관총서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