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커밍아웃 회상...父 “공항 가서 납치했다”

기사입력 2018-10-12 09:23:49 | 최종수정 2018-10-12 09:29:0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홍석천이 화제다. ⓒ tvN 엄마 나 왔어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홍석천이 커밍아웃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 홍석천은 청양 본가에 방문해 부모님과 함께 커밍아웃 당시를 회상했다.

홍석천은 "그때 내가 커밍아웃 하고 엄마가 우리 집에서 일주일인가 있었다. 독립하고 처음으로 엄마가 나랑 일주일을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엄마, 왜 청양으로 안 내려가?’ 그랬다. 부담스러우니까. 혼자 있고 싶은데 엄마가 계속 안 내려가기에 그러니까 ‘엄마가 해줄 수 있는 게 밥밖에 없어’ 이러는데 내가 그때 좀 짠했다. 나 힘든데 밥 굶을까봐”라며 커밍아웃 당시 어머니의 애정을 회상했다.

홍석천 아버지 역시 "나는 공항 가서 너를 납치했다. 기자들이 깔려 있길래 얼른 가서 데리고 왔다. 변호사도 너 몰래 만났는데, 기사가 나와서 안 된다고 하더라. 보도를 번복시키려 했다”고 고백했다.

이 말을 들은 홍석천은 "이건 나도 몰랐던 이야기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18년 만에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홍석천은 "아빠가 그런 노력을 했어? 내가 이미 그때 다 얘기를 했잖아. 기자랑 다 불러놓고 내가 ‘난 해야 된다’고 아빠한테 얘기를 했잖아”라고 말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홍석천  #커밍아웃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