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그땐 그랬지”, 중국 거대기업 회장님의 젊은 시절

기사입력 2018-09-12 17:35:43 | 최종수정 2018-09-12 17:46:2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의 젊은 시절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마윈(马云), 왕젠린(王健林), 마화텅(马化腾), 류창둥(刘强东) 등은 현재 중국 거대 기업을 이끌어가는 기업가들이다. 큰 성공을 거둔 이들에게 대중은 부러움의 눈길을 보낸다. 하지만 많은 젊은이들과 마찬가지로 이들 역시 젊은 시절 고생을 통해 경험을 쌓았다.

12일 봉황망(凤凰网)이 중국 거대 기업 회장님들의 젊은 시절을 공개했다.

◇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 양말 팔아 회사에 보태

본문 첨부 이미지
▲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의 어린 시절 ⓒ 봉황망(凤凰网)
중국 최고 부자로 알려진 마윈도 창업에 실패해 회사 장부에 200위안(약 3만 2803원)만 남았던 때가 있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의 젊은 시절 ⓒ 봉황망(凤凰网)
마윈은 과거 외모 때문에 일자리를 구하지 못했다. 번역 회사를 차렸지만 운영이 어려워 양말을 팔아 회사에 보탰다. 또 직접 배낭을 메고 집을 찾아다니며 전화번호부를 팔기도 했다.

◇ 왕젠린 완다그룹 회장, 222차례 소송 당하기도

본문 첨부 이미지
▲ 왕젠린 완다그룹 회장의 젊은 시절 ⓒ 봉황망(凤凰网)
부동산 개발로 사업을 시작해 미디어와 관광업 분야로 사업 영역을 넓힌 왕젠린 완다그룹 회장도 은행 융자를 받기 위해 고생한 적이 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왕젠린 완다그룹 회장의 젊은 시절 ⓒ 봉황망(凤凰网)
왕젠린은 "과거 은행 융자를 받기 위해 9일 동안 잠을 제대로 못 잔 때가 있다”며 "수면제 먹고 주사를 맞아도 소용이 없었다”고 밝혔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왕젠린 완다그룹 회장의 젊은 시절 ⓒ 봉황망(凤凰网)
그는 "은행이 문을 여는 오전 8시 30분부터 퇴근 시간인 오후 6시까지 은행장을 기다렸지만 만나지 못했다”며 2개월 동안 은행 문턱을 55차례나 드나들었지만, 결국 융자를 받지 못했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왕젠린은 상업용지 개발 사업을 진행한 30년간 무려 222차례의 소송을 당하기도 했다.

◇ 마화텅 텐센트 회장, 제품 판매 위해 여장까지

본문 첨부 이미지
▲ 마화텅 텐센트 회장의 젊은 시절 ⓒ 봉황망(凤凰网)
마화텅은 1998년 텐센트를 설립해 당시 세계적으로 유행하던 메신저 프로그램 ICQ를 기반으로 QICQ(지금의 ‘QQ’)를 개발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마화텅 텐센트 회장의 젊은 시절 ⓒ 봉황망(凤凰网)
마화텅은 제품을 팔기 위해 여장을 하고 말벗 도우미 역할까지 하기도 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마화텅 텐센트 회장의 젊은 시절과 현재 모습 ⓒ 봉황망(凤凰网)
2000년 인터넷 거품이 덮쳤을 때 마화텅은 도산 위기에 직면한 텐센트를 300만위안(약 4억 9197만원)에 매각하려 했지만 가격 문제로 무산됐다.

◇ 류창둥 징둥닷컴 회장, 식당 여종업원과 주방장이 회삿돈 횡령

본문 첨부 이미지
▲ 류창둥 징둥닷컴 회장의 젊은 시절 ⓒ 봉황망(凤凰网)
류창둥 회장이 처음 시작한 사업은 식당이다. 하지만 TV 드라마에나 등장할 것 같은 일이 발생해 식당 문을 닫을 수 밖에 없었다. 돈을 관리하던 여종업원이 주방장과 연애를 했고, 두 사람이 회사의 모든 돈을 갖고 도망간 것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류창둥 징둥닷컴 회장의 최근 모습 ⓒ 봉황망(凤凰网)
당시 대학교 3학년이던 류창둥은 아버지에게 돈을 빌려 빚을 갚고 모든 식당 종업원들에게 두 배의 임금을 지급했다.

류창둥은 "성공한 기업의 직원이 그 기업을 떠나 일자리를 찾기는 쉽다. 하지만 망한 기업 출신의 직원은 일자리를 찾기가 매우 어렵다. 그때 나는 패잔병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chosy@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마윈  #왕젠린  #마화텅  #류창둥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