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사회]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맞춤형 지원에 초점

기사입력 2018-09-12 13:31:20 | 최종수정 2018-09-12 13:32:3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봉황망코리아】 박지연 기자=보건복지부와 교육부, 고용노동부는 12일 ‘발달장애인평생케어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발달장애인의 생애주기별 필요서비스를 분석하고 돌봄이 필요한 분에게는 돌봄을, 취업을 희망하는 분에게는 고용을 연계하는 등 개인의 요구와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

발달장애인(지적 및 자폐성 장애)은 인지와 의사소통의 장애로 자립생활이 어렵고 타인의 도움이 많이 필요해 가족의 부담도 높은 실정이다.

발달장애는 대부분 중증 장애로, 어린시기에 시작하여 평생 동안 지속되는 장애로서 특별한 사회적 돌봄이 필요한 만큼, 돌봄 부담이 가중되어 부모는 직업이나 여가를 가지기 어렵다.

이번 ‘발달장애인평생케어종합대책’은 우리사회의 대표적 취약계층인 발달장애인을 보호하는데 범부처가 협력하고 국가와 지역사회가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을 포용하기 위해 마련됐다.

발달장애인의 생애주기에 걸쳐 전체 10대 과제와 24개 세부과제로 구성되었다.

발달장애 조기 진단 강화를 위해 정밀검사 지원 대상을 확대(‘18년 소득하위 30%→’19년 소득하위 50%)하고, 장애아보육·교육시설을 확충하며, 멘토링 등 부모 교육을 통해 조기개입을 강화한다.

또 방과후 돌봄 바우처를 신설)하고, 특수교육기관 및 특수교육교원을 늘린다.

돌봄과 일자리 등 발달장애인의 지역사회 참여와 자립도 강화한다. 의미있는 낮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주간활동 서비스를 신설하고 지역내에서 학습형·체육형 등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어 지역사회 커뮤니티케어 구축을 통해 돌봄 인프라와 장애건강관리 체계(장애인 건강검진기관 및 건강주치의제 등)를 강화한다.

보건복지부와 고용노동부, 교육부는 관계부처간 ‘발달장애인지원실무협의체’ 운영을 통해 대책 이행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한편, 부처간 협력을 강화해 발달장애인 지원 정책의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pres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