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일부러 잘 못 썼다?” 중국 문화재 오탈자 수두룩

기사입력 2018-07-23 13:21:39 | 최종수정 2018-07-23 13:39:0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중국 유명 문화재에 쓰인 글자의 오타가 수두룩하게 발견돼 많은 중국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 Pixabay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중국 유명 문화재에 쓰인 글자의 오타가 수두룩하게 발견돼 많은 중국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15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은 중국 역대 황제가 하사한 편액이나 기념비에 쓰여진 글자 자체가 잘못됐다고 보도했다. 한 획을 빠뜨리거나 더 쓰는 경우가 허다했다. 특히 연암 박지원의 ‘열하일기’에 등장하는 지역에 있는 문화재에 오탈자가 많았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피서산장(避暑山庄) ⓒ 봉황망(凤凰网)
대표적인 예로 피서산장(避暑山庄)을 꼽을 수 있다. 피서산장은 연암 박지원이 1780년 건륭제 칠순 축하 사절단의 일행으로 찾아간 뒤 쓴 열하일기에 등장해 중국인은 물론, 한국인에게도 뜻깊은 장소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피서산장(避暑山庄) ⓒ 유샤커(游侠客)
중국 허베이성(河北省) 청더(承德)시에 위치한 피서산장은 봉건사회의 마지막 전성기를 보여주는 정원이라는 점을 높게 평가받아 지난 1994년 유네스코 세계 유산에 등재됐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피서산장(避暑山庄) 편액 ⓒ 봉황망(凤凰网)
이처럼 유명한 피서산장에 유일한 오점이 있다. 바로 피서산장 입구에 걸려 있는 편액 글자가 오탈자라는 점이다. 피서산장의 피(避) 자 오른쪽에 매울 신(辛) 아랫부분을 보면 획이 하나 더 쓰여 있다. 사료에 따르면 피서산장을 쓴 강희제가 피는 도피의 의미도 있어 불길함을 막고자 1획을 추가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강희제 ⓒ 봉황망(凤凰网)
강희제는 피서산장뿐만 아니라 항저우(杭州) 시후(西湖)에 있는 ‘화항관어(花港觀魚·화강관위)’ 비석 글자도 잘못 썼다. 화항관어는 시후 10경 가운데 하나로 화자산(花家山) 산기슭에 있는 작은 계곡에 피어있는 나무와 꽃을 화항이라고 부른 데서 유래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화항관어 비석 ⓒ 봉황망(凤凰网)
당시 강희제는 화항관어의 물고기 어(魚) 밑에 4획을 쓰면 불을 의미하기 때문에 물고기를 불 위에 놓을 수 없다고 여겼다. 이에 물에서 유유자적하게 헤엄치라는 의미에서 물을 뜻하는 3획만 썼다고 한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천하제일관(天下第一關) 편액 ⓒ 봉황망(凤凰网)
마지막으로 산하이관(山海关)에 있는 ‘천하제일관(天下第一關)’ 편액의 글자도 틀렸다. 중국 고성의 정수로 명장성(明长城)의 동북 요충지 중 하나인 산하이관에는 소현(萧显)이 1471년 친필로 쓴 편액이 걸려있다. 해당 편액의 ‘차례 제(第)’를 잘 보면 ‘대나무 죽(竹)’가 아닌 ‘풀 초(艹)’가 쓰여져 있다. 당시 소현은 차례 제(第)의 필순을 줄여 시각적으로 무게를 ‘빗장 관(關)’ 글자에 둬 상징적인 의미를 담았다고 전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 봉황망(凤凰网)
이 외에 시안(西安) 비림(碑林)의 편액과 청두(成都) 무후사(武侯祠)의 명랑천고(明良千古) 편액, 산둥성(山东省) 곡부(曲阜)의 공부(孔府) 편액에도 획이 추가되거나 사라졌다.

rz@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