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성, 진정성의 대명사…일베 의혹 극복·개념돌 진화

기사입력 2018-07-13 10:48:39 | 최종수정 2018-07-13 11:01:3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전효성이 화제다. ⓒ MK스포츠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 전효성은 연예계 진정성을 논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존재다. 극우·막장 커뮤니티 ‘일베저장소’ 관련 논란을 극복하는 과정은 타의 모범이 될만하다.

전효성은 2013년 ‘일베저장소’에서 파생된 5·18 광주민주화운동 비하 용어를 지상파 라디오방송 출연 도중 사용하여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일베저장소’는 2010년대 초중반 이용자가 급증했다. 국가정보원과 청와대 뉴미디어정책실까지 해당 커뮤니티를 활용할 정도였다.

이 과정에서 ‘일베저장소’ 5·18 광주민주화운동 비하 용어 역시 일상적인 용도로도 확장되어 쓰이기 시작했다.

전효성은 원래 의미를 모르고 방송에서 발언했다가 즉각적인 사과를 포함하여 일주일 동안 2차례나 공개적으로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했으나 여론은 싸늘했다.

그래도 전효성의 사죄는 초심을 잃지 않았다. 이후 지속적인 사회적 활동으로 과거의 부정적 이미지를 서서히 씻어냈다.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중급 합격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전효성은 ‘일베돌’에서 ‘개념돌’로 완전히 거듭났다.

전효성의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중급 합격 시점은 2013년이다. 그러나 대중에는 2017년에야 알려졌다.

논란 직후 이를 무마하는 용도로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 응시했다는 비판을 의식하여 굳이 바로 이를 공개하지 않은 것이다. 전효성이 역사를 진지하게 생각했음을 알고도 남는 사례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전효성  #일베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