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태도논란, 취재진 쏘아보는 눈빛에 미소까지...반성은?

기사입력 2018-07-13 10:09:06 | 최종수정 2018-07-13 11:02:0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이서원이 논란이다. ⓒ MK스포츠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배우 이서원이 취재진을 향해 미소 지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의 심리로 12일 오전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서원의 첫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이서원은 차에서 내려 법원 앞으로 이동하던 중 옅은 미소를 지었다. 앞서 그는 지난 5월 검찰에 출석했을 당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레이저 눈빛’을 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두 번의 태도논란이 일자 누리꾼들은 더 신중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이서원의 변호인는 "이 사건에 대해서 피해자의 귀에서 이서원의 타액 DNA 검출됐다”면서 "경찰이 왔을 때 흉기를 들고 있어 범죄 사실에 대해 변명할 수 없고, 부인할 수 없다. 본인이 인정한 것은 아니다. 전혀 기억하지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변호인은 이서원의 심신미약 상태였음을 주장했다.

재판부는 다음 공판 기일을 오는 9월 6일로 지정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이서원  #태도논란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