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아버지 뇌경색 투병 중...딸 노릇 못해 죄송해“

기사입력 2018-07-11 10:52:44 | 최종수정 2018-07-11 11:21:0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이재영이 시청자를 울렸다. ⓒ SBS 불타는 청춘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 ‘불타는 청춘’이 송은이, 이재영 등 새 친구 투입으로 2049 시청률 상승세를 보인데 이어 이재영의 아버지 투병 고백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코리아에 의하면 지난 10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1부 7.8%(이하 수도권시청률 기준), 2부 9.6%, 10.4% 최고 시청률로 지난주에 비해 각각 1.5%, 1.7%, 1.2%상승세를 보이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재영이 21년 만에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된 사연을 고백하는 순간은 최고 시청률이 10.4%까지 치솟아 관심이 집중됐다. 이재영은 "아버지가 뇌경색으로 투병중이시다. 그러다 보니 TV를 시청하는 시간이 늘어나고 우리 딸도 방송에 나왔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며 방송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영상편지를 통해 아버지에게 "딸 노릇 못해서 죄송하다. 지금 저 잘 보고 계시죠? 이제 방송에 나왔으니 TV 시청하면서 딸 응원해달라”며 아버지의 쾌유를 빌어 청춘들의 마음을 적셨다.

한편 ‘불타는 청춘’의 2049 시청률 상승세도 놀랍다. ‘불타는 청춘’의 2049 시청률은 1부가 3.4%, 2부가 4.1%를 기록해 10일 방송한 M ‘검법남녀’ 4.9%에 이어 화요일에 방송한 프로그램 중 종합 2위를 차지했다. 지난 5월 강경헌이 새 친구로 투입했을 당시 4.1%를 기록한 것에 이어 이번에 4%대를 또다시 돌파한 것.

이는 강경헌, 송은이에 이어 이재영까지 젊은 새 친구를 투입한 효과로 볼 수 있다. 10일 방송에서 이하늘은 "처음 불청 섭외 받았을 때 망설였다. 한물 간 연예인들이 나오는 프로그램인 줄 알았는데, 막상 와보니 내 생각이 어렸었구나. 나한테 없던 가족…형, 누나들이 생겨서 여기만 오면 그냥 좋다”며 ‘불타는 청춘’의 매력을 밝히기도 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이재영  #불타는청춘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