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수출편` 광고 유튜브 조회수 2300만 돌파

기사입력 2018-07-09 10:22:57 | 최종수정 2018-07-09 10:25:3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SK하이닉스 후속 광고 영상 ‘수출편’의 한 장면 ⓒSK하이닉스
[봉황망코리아 유경표 기자] SK하이닉스의 후속편 광고 영상 ‘수출편’이 공개 열흘 만인 9일 유튜브 조회수 2280만 뷰를 넘어섰다. 전편인 ‘졸업식편’에 이어 연달아 ‘대박 광고’를 향해 달리는 모양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후속편 초반 흥행에 대해 "젊은 세대에게 ‘친근한 회사, 일해보고 싶은 회사’로 다가서고자 한 취지에 맞는 성과가 나오고 있어 무척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편과 달리 미국, 영국, 캐나다 등 영어권 국가들에도 광고를 공개해서 더욱 빠르게 조회수가 늘어나고 있다”며 "SK하이닉스가 해외에서도 더욱 널리 알려지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광고의 전체 조회수(9일 오전 기준) 2280만 뷰 중 국내 960만, 해외 1320만으로 한국 대 해외 비중은 약 1:1.4이다. 광고업계에서는 전편이 기록한 유튜브 3000만 뷰는 국내 상영 목적으로 제작된 기업광고로는 사상 최초라며 B2B 기업의 광고가 큰 반향을 얻고 있어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광고 제작사인 이노션 관계자는 "전편 ‘졸업식편’에 이어 연타석 홈런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며 "남녀 반도체의 풋풋한 사랑 이야기에 SK하이닉스의 ‘수출 기여’와 ‘글로벌’ 이미지를 재미 있게 녹여낸 것이 주효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튜브를 운영하는 구글 코리아 관계자는 "‘졸업식편’과 ‘수출편’ 모두 유튜브를 즐기는 영 유저(Young User)들이 열광하는 맥을 정확하게 짚은 광고”라며, "SNS상 자연적인 확산이 가능하도록 재미 요소를 놓치지 않은 기획”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메시지 전달, 최적의 미디어 플랜 등 유튜브 성공 방정식을 잘 보여준 우수 사례로 꼽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 홍보담당 김정기 상무는 "SK하이닉스 반도체는 전세계로 수출되어 보이지 않은 곳에서 세상을 바꾸고 있다는 메시지가 펀 코드 속에서 간접적으로 잘 전달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회사가 집념을 가지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기술 중심의 회사임을 알리는 커뮤니케이션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yukp@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SK하이닉스 반도체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