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길에서 산 애완견…8개월 후 드러난 진짜 정체는?

기사입력 2018-07-06 14:04:50 | 최종수정 2018-07-06 14:05:4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최근 중국에서 한 노인이 애완견을 사서 8개월 동안 키웠지만 실은 국가 보호종 너구리인 것을 뒤늦게 알아채 당혹해 했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인 기자] 최근 중국에서 한 노인이 애완견을 사서 8개월 동안 키웠지만 실은 국가 보호종 너구리인 것을 뒤늦게 알아채 당혹해 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최근 중국에서 한 노인이 애완견을 사서 8개월 동안 키웠지만 실은 국가 보호종 너구리인 것을 뒤늦게 알아채 당혹해 했다. ⓒ 봉황망(凤凰网)
랴오닝(辽宁)성 선양(沈阳)시에 사는 이 노인은 지난해 11월 노상에서 애완견 한 마리를 구입했다. 당시 털이 많지 않고 몸집도 작아 너구리인 것을 알아채지 못한 노인은 이 너구리를 8개월 동안 키웠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최근 중국에서 한 노인이 애완견을 사서 8개월 동안 키웠지만 실은 국가 보호종 너구리인 것을 뒤늦게 알아채 당혹해 했다. ⓒ 봉황망(凤凰网)
너구리가 크면 클수록 다르게 변해가는 모습에 노인은 개가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선양시 동물구조단체 전문가에게 자문한 결과, 국가보호동물 3급에 속하는 너구리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또 집에서 기르기엔 부적합한 동물이라는 것도 발견했다.

노인은 즉시 너구리를 보호단체에 보냈다. 보호단체는 "며칠 간 훈련을 거쳐 자연으로 되돌려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