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허난, 춘추시대 무덤 발견…500여개 유물 발굴

기사입력 2018-07-05 14:50:56 | 최종수정 2018-07-05 14:52:0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해 중국 허난(河南)성 산먼샤(三门峡)시에 위치한 이마카이샹화궁(义马开祥化工) 상쓰허촌(上石河村)에서 춘추시대 무덤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발굴을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500여 개의 유물이 발굴됐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인 기자] 지난해 중국 허난(河南)성 산먼샤(三门峡)시에 위치한 이마카이샹화궁(义马开祥化工) 상쓰허촌(上石河村)에서 춘추시대 무덤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발굴을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500여 개의 유물이 발굴됐다고 봉황망(凤凰网)이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해 중국 허난(河南)성 산먼샤(三门峡)시에 위치한 이마카이샹화궁(义马开祥化工) 상쓰허촌(上石河村)에서 춘추시대 무덤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발굴을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500여 개의 유물이 발굴됐다. ⓒ 봉황망(凤凰网)
무덤이 발견된 후 고고학자들은 국가문물국과 허난성문물국의 승인을 받아 고고학자들은 발굴을 시작했다. 3개월 간 발굴에 힘쓴 결과 무덤에서 직사각형 수혈묘 21기, 마갱(马坑) 6기, 동, 토기, 옥 등 총 500여개의 유물이 나왔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해 중국 허난(河南)성 산먼샤(三门峡)시에 위치한 이마카이샹화궁(义马开祥化工) 상쓰허촌(上石河村)에서 춘추시대 무덤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발굴을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500여 개의 유물이 발굴됐다. ⓒ 봉황망(凤凰网)
수혈묘 21기 중 20기는 관과 함께 출토되었는데 모두 남북향을 향해 있었고 묘지 아래 사방에는 놀란 흙으로 덮여 있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해 중국 허난(河南)성 산먼샤(三门峡)시에 위치한 이마카이샹화궁(义马开祥化工) 상쓰허촌(上石河村)에서 춘추시대 무덤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발굴을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500여 개의 유물이 발굴됐다.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해 중국 허난(河南)성 산먼샤(三门峡)시에 위치한 이마카이샹화궁(义马开祥化工) 상쓰허촌(上石河村)에서 춘추시대 무덤이 발견돼 화제를 모았다. 발굴을 시작한 지 3개월 만에 500여 개의 유물이 발굴됐다. ⓒ 봉황망(凤凰网)
고고학자들은 출토된 유물로 봤을 때 이 무덤이 춘추시대 중기 귀족의 묘라고 추정했다.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