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김정은-트럼프 오찬 메뉴 화제…시진핑-푸틴 만찬 메뉴는?

기사입력 2018-06-12 18:36:34 | 최종수정 2018-06-12 20:56:2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북미 정상회담 오찬 메뉴인 소갈비와 대구조림, 양저우 볶음밥(扬州炒饭) 등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지난 8일 시진핑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만찬 메뉴 ‘거우부리 만두(狗不理包子)’에도 관심이 쏠린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북미 정상회담 오찬 메뉴인 소갈비와 대구조림, 양저우 볶음밥(扬州炒饭) 등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지난 8일 시진핑(习近平) 주석과 푸틴 대통령의 만찬 메뉴 ‘거우부리 만두(狗不理包子)’에도 관심이 쏠린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 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참석차 방중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고속철도를 타고 톈진으로 이동, 아이스하키 청소년 친선경기를 관람하며 꼬박 이틀 간의 시간을 함께 보냈다. ⓒ 봉황망(凤凰网)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지난 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참석차 방중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고속철도를 타고 톈진으로 이동, 아이스하키 청소년 친선경기를 관람하며 꼬박 이틀 간의 시간을 함께 보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푸틴 대통령은 만찬 현장에서 직접 거우부리 만두와 전병과자를 만들기도 했다. ⓒ 봉황망(凤凰网)
당시 두 정상은 톈진(天津)에서 고급 만두로 불리는 '거우부리 만두'를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은 만찬 현장에서 직접 거우부리 만두와 전병과자를 만들기도 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거우부리 만두는 중국 톈진의 특산품으로, 반정도 발효시킨 얇은 만두피와 꽉 찬 육즙이 특징이다. ⓒ 봉황망(凤凰网)
거우부리 만두는 중국 톈진의 특산품으로, 반정도 발효시킨 얇은 만두피와 꽉 찬 육즙이 특징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거우부리 만두의 영문명에도 사연이 있다. 거우부리 만두의 영문명은 ‘Go Believe’로 ‘믿는다’는 뜻이다. ⓒ 봉황망(凤凰网)
거우부리라는 이름은 청나라 말기인 1858년 문을 열어 15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만두 가게의 이름에서 비롯됐다.

본문 첨부 이미지
▲ 거우부리 만두(狗不理包子) ⓒ 봉황망(凤凰网)
거우부리 창업자인 가오구이유(高贵友)의 어릴 적 별명은 거우즈(狗子, 강아지)였다. 당시 그는 돈을 많이 벌고 있는 상태였지만 자만하지 않고 매일 만두를 빚었다고 한다. 또한 지인들이 ‘강아지’라고 불러도 거들떠보지 않고 일에만 몰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강아지를 의미하는 거우(狗)와 신경 쓰지 않는다는 의미의 부리(不理)가 합쳐져 거우부리(狗不理)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본문 첨부 이미지
▲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최 전날 톈진시는 ‘특산품, 영어 이름 짓기‘ 이벤트를 진행한 적이 있다. 당시 톈진에 사는 리(李)씨는 거우부리와 발음이 비슷한 ‘Go Believe’를 제시했다. 이때부터 중국인들 사이에서 거우부리 만두는 이름처럼 ‘믿고 먹는 만두’로 자리잡았다. ⓒ 봉황망(凤凰网)
거우부리 만두의 영문명에도 사연이 있다. 거우부리 만두의 영문명은 ‘Go Believe’로 ‘믿는다’는 뜻이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최 전날 톈진시는 ‘특산품, 영어 이름 짓기‘ 이벤트를 진행한 적이 있다. 당시 톈진에 사는 리(李)씨는 거우부리와 발음이 비슷한 ‘Go Believe’를 제시했다. 이때부터 중국인들 사이에서 거우부리 만두는 이름처럼 ‘믿고 먹는 만두’로 자리잡았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외신도 거우부리 만두를 소개할 때 'go believe'로 표기했다. ⓒ 봉황망(凤凰网)
거우부리 만두 영문명에 대한 내용이 화제가 되자 많은 중국 누리꾼들은 "못 믿겠다”, "장난치면 못쓴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거우부리 만두 영문명에 대한 내용이 화제가 되자 많은 중국 누리꾼들은 “못 믿겠다”, “장난치면 못쓴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 웨이보 캡처
또한 중국 누리꾼들은 "음역 100점”, "의미가 좋다”, "Go Believe, 거우리(狗理, 거들떠본다)로 바꿔야한다”, "Go Believe 먹으러 가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rz@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북미정상회담  #중러정상회담  #거우부리만두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