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3억명 애니·웹툰 시장, 공동제작으로 돌파구

KOTRA, 중국 항저우‧베이징에서 ‘한-중 애니‧웹툰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기사입력 2018-06-05 15:37:58 | 최종수정 2018-06-05 15:39:5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5일 항저우 상담회에서 국내 참가기업과 현지 기업이 1:1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다. ⓒ KOTRA
[봉황망코리아 김봉수 기자] 3억 명이 1500억 위안(약 25조원)에 달하는 애니메이션과 만화를 소비 중인 중국 시장에서 우리 기업 진출 확대를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

KOTRA(사장 권평오)와 서울산업진흥원,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경기콘텐츠진흥원은 공동으로 5일 항저우, 7일 베이징에서 ‘2018 한·중 애니·웹툰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한다. 중국 애니‧웹툰 시장은 가처분소득 증가, 두 자녀 정책 도입에 따라 2010년 이후 150% 성장 중이다.

이번 상담회에 국내 애니메이션 및 웹툰 기업 31개사와 중국 콘텐츠기업 100개사가 참가해, 사드영향에 따라 잠시 주춤했던 중국 시장에서 우리 애니·웹툰 IP(지식재산권)에 대한 관심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테마파크 및 영화, 드라마 용 IP를 찾는 완다그룹을 비롯해 △중국 3대 만화 플랫폼(텐센트동만, 콰이칸, U17) △유쿠(YOUKU) 투도우 △CCTV 애니메이션 △아이치이 등 미디어 관련 대형 기업들이 총집합했다.

이들 중국 기업은 다양한 아이디어와 노하우로 무장된 우리 기업과의 공동 제작을 통해 중국 시장에 맞는 새로운 콘텐츠 개발을 강력히 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항저우에서는 MIP CHINA와 연계해 우리 참가기업 작품을 홍보하고, 지역 애니메이션 협회 회장사 졸란드(中南卡通)를 초청해 한-중 콘텐츠 합작 현황 및 중국 진출 협력 성공사례를 공유했다.

베이징에서는 200여개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는 베이징 애니메이션·게임 산업협회로부터 중국 콘텐츠 산업 관련 정책 및 동향을 소개받고, 중국 거대 웹툰 플랫폼인 ‘콰이콴(快看)’을 방문한다. 또한, 중국 IP시장 진출 유의사항 파악을 위해 한국저작권위원회 북경사무소와도 상담할 예정이다.

김두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중국은 다시 한국의 IP를 적극적으로 찾고 있다”며 "특히 중화권 입맛에 맞는 콘텐츠를 확보하려면 현지 기업과의 공동 제작이 효과적이므로 KOTRA는 현지 유력 콘텐츠 기업 및 유관기관과의 협업 생태계 조성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s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KOTRA  #애니  #웹툰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