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절반 이상, 무방비 돌발 퇴직”

업무와 직급은 그대로, 연봉은 눈높이 낮춰 재취업 도전

기사입력 2018-05-29 10:46:46 | 최종수정 2018-05-29 10:47:5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봉황망코리아 김봉수 기자]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10명 중 8명은 사전에 충분한 준비 없이 무방비 상태로 퇴직 하거나 퇴직을 당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50대 이상 장년층 구직자 4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77.5%가 ‘아무런 준비 없이 돌발적으로 퇴직이 이뤄지거나 당했다’고 답했다. 반면 ‘퇴직 전 충분한 계획을 하고 퇴직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25.5%에 불과했다.

충분한 준비 없이 진행된 돌발 퇴직은 노후 소득 절벽으로 이어지고 있었다. 퇴직 이후 노후에 필요한 자금 상황을 묻는 질문에 50대 이상 구직자 88.3%는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를 증명하듯 장년층 구직자들의 가장 큰 스트레스 역시 경제적인 문제로 나타났다. 퇴직 이후 구직을 하면서 가장 큰 스트레스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수입이 전혀 없거나 부족한 상황’이라는 응답이 40.8%로 가장 많았고 ‘재취업에 대한 불안감’(25%), ‘재취업에 대한 정보 부재’(13.3%), ‘퇴직에 대한 상실 및 허탈감’(9.2%), ‘자녀 교육비’(5.9%) 등이 뒤를 이었다.

50대 이상 구직자들이 퇴직 이후 경제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고려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과반수 이상인 58.3%가 ‘재취업’을 꼽으며 지속적인 사회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였으며 이어 ‘연금 또는 퇴직금으로 생활’(21.7%), ‘부동산 등 보유 자산 활용’(10%), ‘창업(6.7%)’, ‘귀농/귀촌’(2.5%), ‘신용대출’(0.8%) 순으로 나타났다.

재취업을 하고 싶다고 답한 장년층 구직자 중 58.6%는 ‘재취업은 기존의 경력과 직급을 살려서 하고 싶다’고 답해 퇴직 전 업무와 직급을 유지하고 싶은 희망을 내비치기도 했다.

하지만 희망 연봉 부분에서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50대 이상 장년층의 28.6%는 ‘퇴직 전 연봉의 30% 이하 수준이라도 일자리가 생기면 취업’한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퇴직 전 연봉의 80% 수준’(25.7%), ‘퇴직 전 연봉의 50% 수준’(21.4%), ‘퇴직 전 연봉과 비슷한 수준’(14.3%), ‘퇴직 전 연봉의 30% 수준’(7.1%), ‘퇴직 전 연봉보다 높은 금액’(2.9%) 순이었다.

한편 50대 이상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은퇴 시기는 ‘65~69세’(38.3%)로 집계됐으며 ‘80세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2%였다.

bs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재취업  #벼룩시장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