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금연 고백 “어느 날 목이 나가...이러다 배우 못하겠다 생각”

기사입력 2018-05-17 15:21:57 | 최종수정 2018-05-17 15:26:1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고두심이 금연 사실을 고백했다. ⓒ MBC 라디오스타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 ‘라디오스타’ 고두심이 금연을 고백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심봤다-한심, 두심, 세심, 사심’ 특집으로 이계인, 고두심, 브라이언, 차은우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고두심에게 "니코틴을 한 번에 끊었다고 하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에 고두심은 "연애할 때 담배를 배웠다. 담배가 해롭다고 하지만 이 세상에 다 없어져도 ‘담배만은..’ 이라고 생각할 정도로 애연가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하루 아침에 끊었다. 어느 날 연극을 하는데 목이 나갔다. 병원도 다니고 했는데 한 달 동안 목이 안 좋아지더라”라고 설명했다.

고두심은 "이러다 배우 생활을 접게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우 생활을 접으면 내가 무얼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니 아무 생각도 안 났다. 그래서 한 번에 끊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두심은 "금연하면 피부부터 달라진다”라며 웃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고두심  #라디오스타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