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양예원 성추행 고백에 네티즌 “홍대 몰카 잡는데 일주일...이번에 지켜보겠다”

기사입력 2018-05-17 10:17:10 | 최종수정 2018-05-17 10:18:2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양예원이 성추행 사실을 고백했다. ⓒ 양예원 유튜브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 '비글커플'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자임을 고백했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이 최근 논란이 됐던 '유출 출사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밝혔다.

양예원은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로 시작하는 긴 글로 자신의 피해 사실을 낱낱이 밝혔다. 사건은 3년 전 배우를 꿈꾸던 양예원이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양예원은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를 위해 찾아간 스튜디오에서 포르노용 속옷을 강제로 입은 채로 20명가량의 남성들에게 둘러싸여 억지로 포즈를 취하고 사진을 찍혀야만 했다고 밝혔다. 양예원은 "시키는 대로 하지 않으면 강간을 당해도 아무도 모르겠다. 죽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남자들이 시키는 대로 했다고 전했다. 양예원은 포즈를 잡아준다는 빌미로 성추행까지 당했다고 전했다.

현재 많은 네티즌들은 이 사건을 접하고 분노를 표했다. 네티즌들은 "그 스튜디오 까발려야 한다", "홍대 몰카 일주일 걸렸는데 이건 며칠만에 잡나 지켜본다", "카더라로 듣던 드라마 같은 이야기들이 발생하고 있었구나", "기사 보는 내내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양예원  #비글커플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