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스텔라데이지호 심해수색장비 투입 공청회 19일 개최

기사입력 2018-04-17 12:15:20 | 최종수정 2018-04-17 12:17:0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봉황망코리아 김연경 기자]해양수산부는 오는 19일 오후 3시부터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스텔라데이지호 심해수색장비 투입 검토 공청회’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스텔라데이지호 사고는 지난 3월 31일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가 브라질을 출항해 중국으로 항해 중 남 대서양 해양에서 침몰( 추정 )한 사고로 우리 국민 선원 8 명 및 필리핀 선원 14 명 등 22 명이 실종했다.

이번 공청회는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대응에 있어 대규모 재정소요가 수반되는 심해수색장비 투입의 타당성에 대해 국회 · 정부 · 학계 · 실종자 가족 등의 의견과 국민의 여론을 수렴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린다. 국내 · 외 심해수색장비 전문가와 국회, 정부, 학계, 실종선원가족, 시민단체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대응 경과 · 조치사항, 심해수색장비 국내외 기술동향 및 해외사례 등에 대한 주제발표에 이어, 국회 · 정부 인사, 국내외 전문가 및 실종자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심해수색장비 투입 타당성에 대한 종합토론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주제발표 세션에서는 △외교부 이재완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의 ‘스텔라데이지호 사고 대응 경과 및 조치사항’, △이용국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안전 · 방위연구본부장의 ‘심해수색장비 국내외 기술동향’, △William Lange 美 Woods Hole 연구소 연구원의 ‘심해수색장비 투입 관련 외국 사례’등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종합토론 세션에서는 △실종자가족대표, △시민단체대표, △박한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사안전연구실장, △이용국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안전 · 방위연구본부장, △이판묵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책임연구원, △William Lange 美 Woods Hole 연구소 연구원, △David Gallo 美 RMS Titanic Inc 직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회 · 정부 인사, 국내외 전문가 및 실종가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는 이번 공청회가 재외국민보호는 물론, 사고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차원에서 심해수색장비 투입의 타당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스텔라데이지호  #공청회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