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랴오닝 자오양, 몽골족 제사 열려

기사입력 2018-04-10 18:07:14 | 최종수정 2018-04-10 18:09:3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 2일 중국 랴오닝(辽宁)성 자오양(朝阳)시 카라친(喀喇沁) 친왕(亲王)의 왕릉에서 수백명의 몽골족 우량하이(乌梁海) 후손들이 푸른색 하다(哈达,몽골족들이 신에게 바치거나 상대방에게 선물하는 비단 스카프)를 들고 선조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인 기자] 지난 2일 중국 랴오닝(辽宁)성 자오양(朝阳)시 카라친(喀喇沁) 친왕(亲王)의 왕릉에서 수백명의 몽골족 우량하이(乌梁海) 후손들이 푸른색 하다(哈达,몽골족들이 신에게 바치거나 상대방에게 선물하는 비단 스카프)를 들고 선조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 2일 중국 랴오닝(辽宁)성 자오양(朝阳)시 카라친(喀喇沁) 친왕(亲王)의 왕릉에서 수백명의 몽골족 우량하이(乌梁海) 후손들이 푸른색 하다(哈达,몽골족들이 신에게 바치거나 상대방에게 선물하는 비단 스카프)를 들고 선조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 봉황망(凤凰网)
이날 30여명의 우량하이 문화연구원 직원들과 500여명의 우량하이 젤메(者勒蔑)의 후손이 함께 자리해 제사 의식을 거행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 2일 중국 랴오닝(辽宁)성 자오양(朝阳)시 카라친(喀喇沁) 친왕(亲王)의 왕릉에서 수백명의 몽골족 우량하이(乌梁海) 후손들이 푸른색 하다(哈达,몽골족들이 신에게 바치거나 상대방에게 선물하는 비단 스카프)를 들고 선조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 봉황망(凤凰网)
후손들은 몽골족 전통 의상을 입고 향을 피우며 선조들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 2일 중국 랴오닝(辽宁)성 자오양(朝阳)시 카라친(喀喇沁) 친왕(亲王)의 왕릉에서 수백명의 몽골족 우량하이(乌梁海) 후손들이 푸른색 하다(哈达,몽골족들이 신에게 바치거나 상대방에게 선물하는 비단 스카프)를 들고 선조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 봉황망(凤凰网)
서장불교(藏传佛教) 승려는 민족을 축복하기 위해 경문을 낭독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 2일 중국 랴오닝(辽宁)성 자오양(朝阳)시 카라친(喀喇沁) 친왕(亲王)의 왕릉에서 수백명의 몽골족 우량하이(乌梁海) 후손들이 푸른색 하다(哈达,몽골족들이 신에게 바치거나 상대방에게 선물하는 비단 스카프)를 들고 선조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지난 2일 중국 랴오닝(辽宁)성 자오양(朝阳)시 카라친(喀喇沁) 친왕(亲王)의 왕릉에서 수백명의 몽골족 우량하이(乌梁海) 후손들이 푸른색 하다(哈达,몽골족들이 신에게 바치거나 상대방에게 선물하는 비단 스카프)를 들고 선조들에게 제사를 지냈다. ⓒ 봉황망(凤凰网)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