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고객보다 한 박자 빠르게 움직여 변화 만들자“

기사입력 2018-03-05 15:00:42 | 최종수정 2018-03-28 12:09:3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제공=대한항공
[봉황망코리아 김연경 기자]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5일 "허울뿐인 프라이드가 아닌 창의적 혁신이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시대다"라고 전했다.

조 회장은 이날 오전 열린 대한항공 창립 49주년 기념식에서 "감동과 만족을 만들어내는 서비스는 거창한 무언가가 아닌 섬세한 관찰로 고객보다 한 박자 빠르게 움직여 신속하게 이뤄지는 변화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안정적 운영, 그리고 안전운항과 고객 감동을 위해 최선을 다해준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한다"며 "창립 당시의 대한항공은 불굴의 정신으로 도전해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열었고 민간기업으로 유연한 역량을 통해 개척한 길로 항공산업의 역사를 써나가고 있다는 점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대의 변화에 이끌려가기보다 우리 스스로 변화를 주도하는 한편 고객의 요구와 우리의 역량을 끊임없이 고민하고 분석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 회장은 "안전의식이라는 최고의 가치를 내재화하는 한편 임직원 모두 안전을 저해하는 요소를 스스로 찾고 예방하는 노력을 기울여 달라"며 "항공사업에 대한 정확하고 깊이 있는 이해를 근간으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사업을 미래지향적으로 재편해나가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대한항공 소속으로 2018 평창올림픽에서 활약을 펼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 선수와 모태범 선수에게 금메달을 수여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조양호  #대한항공 창립 49주년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