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일인당 GDP, 5~6년 후 고수입 국가 수준 도달

기사입력 2018-02-28 17:28:16 | 최종수정 2018-02-28 17:31:0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중국의 일인당 국내총생산(GDP)이 고수입 국가 수준에 도달하려면 5~6년이 걸린다는 분석이 나왔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권선아 기자] 중국의 일인당 국내총생산(GDP)이 고수입 국가 수준에 도달하려면 5~6년이 걸린다는 분석이 나왔다.

28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이 인용한 국가통계국의 ‘2017년 국민경제와 사회발전통계공보’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GDP가 82조7122억 위안으로 전년보다 6.9% 상승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자료 ⓒ 중국 국가통계국
지난해 인구 증가율이 0.5%에 그친 것을 고려하면 실질 일인당 GDP가 빠르게 증가한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인당 GDP는 5만9660위안(약 1021만원)으로 전년보다 6.3% 성장했다. GDP 성장률을 밑도는 수준이다.

세계은행이 집계한 고수입 국가의 일인당 GDP 평균은 1만2000달러(약 1300만원)다. 중국은 이보다 40% 낮다.

보고서는 향후 중국의 일인당 GDP 성장률이 9%를 유지한다면 5~6년 뒤 중국은 고수입 국가 반열에 오르게 된다고 전망했다.

sun.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GDP  #국내총생산  #일인당 국내총생산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