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보는 평창올림픽] “압도적이었다” 우다징의 첫 金에 중국 네티즌 ‘열광’

22일 남자 500m 쇼트트랙, 우다징 세계 기록 세우며 금메달

기사입력 2018-02-23 11:59:53 | 최종수정 2018-02-23 12:06:2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중국의 우다징(武大靖)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따내자 중국 네티즌들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중국의 우다징(武大靖)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따내자 중국 네티즌들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22일 우다징은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39초584의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하자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CCTV, 봉황망(凤凰网) 등 중국 주요 매체들은 경기 직후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 봉황망(凤凰网)
22일 우다징은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39초584의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하자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CCTV, 봉황망(凤凰网) 등 중국 주요 매체들은 경기 직후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우다징은 황대헌과 임효준과 각축전을 벌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시작부터 압도적인 스피드를 보이며 결승선에 가장 먼저 도착했다. ⓒ 봉황망(凤凰网)
우다징은 황대헌과 임효준과 각축전을 벌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시작부터 압도적인 스피드를 보이며 결승선에 가장 먼저 도착했다. 이는 이번 올림픽에서 유달리 금메달 운이 없던 중국이 드디어 금메달을 목에 건 것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우다징은 결승선에 골인하자마자 가장 먼저 리옌 감독을 향해 달려갔다.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우다징은 결승선에 골인하자마자 가장 먼저 리옌 감독을 향해 달려갔다. ⓒ 봉황망(凤凰网)
경기를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이건 한국이 인정해야 한다”, "판정시비를 할 수 없게 만드는 우다징의 능력”, "클래스가 다르다”, "여자 계주팀 대신 이겨줘서 고맙다”, "압도적인 실력”, "고진감래 끝에 금메달”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우다징은 황대헌과 임효준과 각축전을 벌일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시작부터 압도적인 스피드를 보이며 결승선에 가장 먼저 도착했다. ⓒ 봉황망(凤凰网)
국내에서 황대헌과 임효준이 결승에서 2, 3위로 나란히 결승선을 통과하며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우다징은 세계 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봉황망(凤凰网)

rz@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우다징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