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거래 투명화 최우선, “거래 과정에서 불투명성으로 인한 선의의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

기사입력 2018-02-14 16:37:19 | 최종수정 2018-02-14 18:37:4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봉황망코리아 하지원 기자] 14일, 청와대가 암호 화폐(가상화폐) 규제 반대와 관련한 국민 청원에 답변을 내놔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다.

해당 청원은 '암호 화폐 투자에 대해 타당하지 않은 규제를 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으로 지난해 12월28일부터 한 달간 28만8295명이 참여했다.

이번 청원은 정부의 암호 화폐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국무조정실의 홍남기 실장이 직접 답변했다.

이날 홍 실장은 암호 화폐 거래 투명화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거래 과정에서 불투명성으로 인한 선의의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실장은 "정부가 상대적으로 중점을 둔 부분은 암호 화폐에 대한 거래행위 분야"라며 "정부는 시장 상황과 국제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세심하게, 신중하게 접근을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로서는 정부가 현행법의 테두리 내에서 암호 화폐 거래를 투명화 하는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확인되지 않는 가상계좌로 자금세탁을 하는 등 바람직하지 않은 일들이 점검과정에서 나타났는데 이에 정부가 지난달부터 '암호 화폐 거래실명제'를 도입해서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거래 투명화 최우선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