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본격적인 설 맞이 시작…공항도 ‘춘제’ 도배

텐센트, 공항서 귀성객의 사연 담은 감동 인터뷰 진행

기사입력 2018-02-08 21:31:48 | 최종수정 2018-02-08 21:36:1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공항 안내 데스크는 ‘복(福)’자를 거꾸로 매달아 놓았고 상서로운 의미를 지닌 붉은 색으로 도배했다.
이달 15일부터 7일간 이어지는 춘제(春节∙중국 설)를 앞두고 중국이 본격적인 설 맞이에 한창이다.

7일 중국 베이징의 3번째 국제공항인 ‘다싱국제공항(大兴国际机场)’에서 춘제를 맞아 공항 내부를 새롭게 장식했다. 안내 데스크는 ‘복(福)’자를 거꾸로 매달아 놓았고 상서로운 의미를 지닌 붉은 색으로 도배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7일 중국 베이징의 3번째 국제공항인 ‘다싱국제공항(大兴国际机场)’에서 춘제를 맞아 공항 내부를 새롭게 장식했다.
공항의 한 가운데에는 붉은 색의 직육면체를 수십 개 쌓아놓은 거대한 조형물도 놓였다. 조형물에는 황금개띠 해를 맞아 개 이미지와 새해를 뜻하는 각종 형상이 그려져 있어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텐센트신문에서는 춘제를 맞아 이색적인 이벤트를 마련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선물’이란 특별 코너를 신설, 고향에 돌아가기 위해 공항에 온 귀성객들과 짤막한 인터뷰를 진행해 생방송으로 내보냈다.
텐센트신문에서는 춘제를 맞아 이색적인 이벤트를 마련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선물’이란 특별 코너를 신설, 고향에 돌아가기 위해 공항에 온 귀성객들과 짤막한 인터뷰를 진행해 생방송으로 내보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텐센트신문에서는 춘제를 맞아 이색적인 이벤트를 마련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선물’이란 특별 코너를 신설, 고향에 돌아가기 위해 공항에 온 귀성객들과 짤막한 인터뷰를 진행해 생방송으로 내보냈다.
베이징∙상하이∙선전∙정저우 등의 공항과 기차역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이 방송은 선물을 사 들고 가족들의 품에 돌아가는 도시인들의 여러 가지 사연을 감동적으로 풀어낸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텐센트신문에서는 춘제를 맞아 이색적인 이벤트를 마련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선물’이란 특별 코너를 신설, 고향에 돌아가기 위해 공항에 온 귀성객들과 짤막한 인터뷰를 진행해 생방송으로 내보냈다. ⓒ 봉황망(凤凰网)
8일 밤 기준 약 80만 명의 시청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보고 있으며 많은 공감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한편 중국에서 연중 가장 많은 귀성객이 몰리는 춘윈(春运∙춘절 대이동)이 2월 2일부터 3월 12일까지 이어진다. 교통 부처는 올해 춘윈 수송객 수가 지난해 29.9억명보다 더 늘어난 30억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권선아 중국 전문 기자 sun.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춘제  #춘윈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