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기업 2곳 중 1곳, 올해 설 상여금 지급...평균 76만원

기사입력 2018-02-08 10:36:04 | 최종수정 2018-02-14 11:55:0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제공=사람인
기업 2곳 중 1곳은 올해 설에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836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1.2%가 ‘지급한다’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에서 상여금을 지급한다는 기업(53%)보다 소폭(1.8%p) 감소한 수치다.

상여금 지급액 역시 평균 76만원으로, 지난해(78만원)보다 2만원 가량 낮아졌다.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142만원), ‘중견기업’(133만원), ‘중소기업’(71만원)의 순으로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2배 수준이었다.

상여금 지급방식으로는 ‘별도 상여금으로 지급’(52.6%)이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47.4%)보다 많았다.

기업이 올해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53.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4.8%), ‘설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16.1%), ‘직원들의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2.9%), ‘지난해 거둔 실적이 좋아서’(5.4%), ‘연말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아서’(4%) 등을 들었다.

반면, 올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408개사)들은 그 이유로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31.6%),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20.8%), ‘회사 경영 실적이 나빠져서’(16.7%), ‘불경기라 여론 등이 좋지 않아서’(6.6%), ‘지난해 성과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서’(6.6%)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오는 설에 직원들에게 선물을 지급하는 기업은 얼마나 될까?
67.2%가 올해 설 선물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답했으며, 직원 1인당 선물의 평균 예산은 5만원으로 조사되었다.

가장 많이 지급하는 품목은 ‘햄, 참치 등 가공식품’(45.4%, 복수응답)이었고, ‘비누, 화장품 등 생활용품’(20.5%), ‘배, 사과 등 과일류’(19.6%), ‘한우 갈비 등 육류’(8.5%),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8.2%) 등이 뒤를 이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연경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설 상여금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