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메이 영국총리 31일 방중... `일대일로` 협력 논의 될까?

기사입력 2018-01-25 18:21:36 | 최종수정 2018-06-08 16:57:1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 봉황망(凤凰网)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오는 중국을 방문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만남을 갖는다. 메이 총리의 취임 후 첫 방중이다.

25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이날 화춘잉(华春莹)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메이 총리가 오는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중국을 공식 방문한다”며 "양국 총리 회담이 열린다”고 발표했다.

화 대변인은 "이번 방문은 2015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영국 방문에서 정한 연례 총리 회담에 따른 방중"이라며 "메이 총리 취임 후 첫 방중이며 새로운 정세 아래 중국과 영국의 관계 발전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중국은 일대일로 건설을 위해 유럽에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어 이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화 대변인은 "메이 총리는 중국 리커창 총리와 양국 관계 및 공동 관심을 두는 국제 지역 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나눌 것"이라고 전했다.

메이 총리는 베이징과 상하이(上海·상해), 후베이(湖北)의 우한(武汉·우한)시도 방문할 예정이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곽예지 중국 전문 기자 yeeji1004@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테리사 메이  #리커창  #일대일로  #방중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