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만 있나? 연기神 조성하·조한철 미친 존재감 예고

기사입력 2018-08-14 15:26:11 | 최종수정 2018-08-14 15:28:3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tvN 새 월화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 tvN 제공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 연기파 배우 조성하와 조한철이 ‘백일의 낭군님’의 궁궐 이야기를 이끌어나간다.

tvN 새 월화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 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제작 에이스트리)은 완전무결 왕세자 이율에서 졸지에 무쓸모남으로 전략한 원득과 조선 최고령 원녀 홍심의 전대미문 100일 로맨스 사극. 조성하와 조한철은 각각 조선의 좌의정과 왕으로 분해 극에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어떤 캐릭터도 소화 가능한 천의 얼굴을 지닌 조성하는 조선 최고 권력의 좌의정 ‘김차언’ 역을 연기한다. 세자 이율(도경수 분)의 아버지를 왕위에 올린 반정의 핵심 공신이자, 자신의 딸 김소혜(한소희 분)를 세자빈 자리에 앉힌 인물.

그의 머리를 당해낼 자가 조정에는 전무후무한, 조선 권력의 실세 1위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화면을 장악하는 저력을 발휘해온 조성하가 왕보다 더 강력한 권력의 핵심에서 어떤 존재감을 발휘할지 기대를 모은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다양한 매력을 통해 독보적인 씬스틸러로 활약 중인 조한철은 조선의 허수아비 왕 ‘이호’역을 맡았다.

김차언의 반정으로 용상의 자리를 얻었지만, 임금의 무게는 버겁기만 하고 공신들 등쌀에 치여 하루도 편할 날이 없다.
매 작품 강렬한 인상을 남긴 연기파 배우 조한철이 연기하는 조선의 왕은 어떤 분위기를 담아낼까.

‘백일의 낭군님’은 가상의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로맨스 코미디의 달콤한 재미는 물론이고, 장르물의 쫀쫀함까지 모두 갖춘 tvN 기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는 9월 10일 첫 방송 된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