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충주 라바랜드 입장객 32만명 돌파

지역경제 활성화 효자 노릇 톡톡, 외지 방문객도 꾸준히 증가

기사입력 2018-07-26 14:02:13 | 최종수정 2018-07-26 14:03:3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라바랜드 ⓒ 충주시
[봉황망코리아] 이상준 기자=충북 충주시의 대표 어린이 놀이시설인 라바랜드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충주시는 지난달 말 기준 라바랜드 방문인원이 개장 2년 2개월 만에 32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역 내 부모들이 아이들과 마땅히 갈 곳이 없다는 바람을 해소하고 아이들에게 건전한 놀이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인키 캐릭터‘라바’를 소재로 라바랜드를 조성해 지난 2016년 5월 개장했다.

45억원이 투입돼 세계무술공원 내에 3300㎡의 규모로 조성된 라바랜드는 바이킹을 비롯한 10종의 놀이기구와 로봇댄스‧ 마술쇼 등을 기획·진행하고 있다.

실내 키즈카페와 야외 놀이기구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복합문화콘텐츠 공간으로 조성돼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흥미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며 타 지역 방문객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외지 방문객은 개장 첫 해인 2016년 48%에서 지난해에는 63%로 증가했으며, 올해는 69%를 차지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의 수입 증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무엇보다 주변 경관과 접근성이 좋은 곳에 위치하고 있고, 최근에는 인근 라이트월드와 연계돼 가족단위 방문객이 낮부터 밤까지 화목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장소로 인기를 얻고 있다.

김기홍 충주시 관광과장은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제공을 위해 놀이기구 업데이트와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인근 나무숲 놀이터도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며 "라바랜드의 재방문율을 높여 충주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ccnew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충주시  #라바랜드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