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박지성, 북미정상회담 시청 중?…러시아에서 지켜본다

기사입력 2018-06-12 11:06:39 | 최종수정 2018-06-12 11:08:14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북미정상회담이 화제인 가운데 배성재와 박지성도 러시아에서 이를 시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배성재 아나운서 SNS
[봉황망코리아 이승철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중계진도 북미정상회담을 시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에서는 1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2018년 북미정상회담이 시작됐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단독회담 및 확대 회담 그리고 오찬이 예정되어 있다.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월드컵 현장 방송 준비를 위해 체류 중인 러시아에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북미정상회담 생중계를 보고 있음을 밝혔다.

"한국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보려고 새벽 3시에 일어난 것처럼 러시아에서도 새벽 3시에 일어나 세기의 만남을 시청 중”이라는 것이 배성재 아나운서의 설명이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북미정상회담 관련 사진과 함께 러시아월드컵 현지 스튜디오에서 박지성 SBS 해설위원과 함께 있는 모습도 같이 올렸다.

자연스럽게 배성재 아나운서가 북미정상회담을 박지성과 함께 시청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북미정상회담  #배성재 박지성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