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영 다이어트에 네티즌 비난 “시간 많고 팔자 편하니 가능한 것”

기사입력 2018-05-23 14:02:05 | 최종수정 2018-05-23 14:54:4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안선영이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 MBN스타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 방송인 안선영이 다이어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과정을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북티크 서교점에서 안선영의 ‘하고 싶다 다이어트’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안선영은 다이어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로 "제가 쓰러졌었다. 옆구리에서 불이 나면서 오한이 들고 구토를 했다. 응급실에 갔더니 요로결석이 콩팥을 막고 있었다. 잘못하면 콩팥을 제거할 뻔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걸 놓치고 살았다. 엄마니까 꼭 건강하게 아이와 오래 함께 살고 싶었다. 그래서 다이어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 안선영은 "제가 운동하는 영상을 SNS에 올렸더니 ‘시간 많고 팔자가 편한 사람이나 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댓글이 있었다”며 "저는 15시간 일하는 워킹맘이었다. 친정어머니나 남편의 도움을 받고 있지만 24시간이 부족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예인도 어쩔 수 없이 산후우울증도 있고 모유수유하면서 몸이 늘어지기도 한다. 연예인이기 때문에 더 빨리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는 절박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안선영은 ‘하고싶다 다이어트’ 책을 통해 100일 만에 체지방 10kg 감량하고, 40대 몸짱의 아이콘이 된 새로운 도전과 노하우를 담았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안선영  #다이어트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