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강한나, 특이한 이력...발레리나 8년, 연기 시작 1년 만에 명문대 합격 ‘엘리트’

기사입력 2018-04-11 14:23:27 | 최종수정 2018-04-11 14:30:1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강한나의 특이한 이력이 공개됐다. ⓒ MK스포츠
[봉황망코리아 김현주 기자] 강한나가 다년간 운동을 하다 연기 시작 1년 만에 중앙대를 입한한 사실이 알려졌다.

5세에 발레를 시작한 강한나는 8년 동안 열중했으나 유연성의 한계를 느끼고 꿈을 접었다. 발레니나였던 중학생 시절 가수 휘성의 팬이었다고 전해진다.

그런데도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입학한 강한나는 고등학교 2학년이 되어서야 연기를 배우기 시작했다. 연기입문 1년 만에 해당 분야 최정상급 학과에 들어간 것이다.

강한나는 2013년 MBC 드라마 ‘미스코리아’의 임선주 역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6년 SBS 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에서 연기한 황보연화 역은 사극에 어울리는 고전적이고 온화한 미모라는 호평을 받았다.

2015년 영화 ‘순수의 시대’에 가희를 맡은 강한나는 남자 배우 3명과의 파격적인 베드신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강한나가 신하균과 펼친 베드신은 아직도 남성 팬들에게 회자할 정도로 고혹적인 매력을 뿜어냈다.

중앙대학교 대학원 연극영화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강한나는 2018년 들어 JTBC ‘아는 형님’ 및 SBS ‘런닝맨’ 등 예능프로그램에 잇달아 초대손님으로 출연하여 지명도를 높이고 있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강한나  #왕대륙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