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문재래 야시장 30일 개장...원도심 상권에 활력

기사입력 2018-03-29 13:06:12 | 최종수정 2018-03-29 13:07:0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제공=행정안전부
[봉황망코리아 김연경 기자]제주도에서 행정안전부 지정 제11호 ‘제주동문재래 야시장’이 30일 정식 개장한다.

이번 야시장 개장이 그간 침체됐던 제주도 원도심 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동문재래야시장은 행정안전부에서 조성한 11번 째 야시장으로, 연중 18시부터 24시까지 동문재래시장에 32개의 매대에서 감귤 새우튀김, 흑돼지 오겹말이, 우도땅콩 초코스낵, 오메기 수프 등 제주도 특산물을 이용한 다양한 음식들을 구입할 수 있다.

제주동문재래야시장은 지난 3월부터 운영된 시범개장 기간에 평일7,000여 명, 주말에는 1만여 명의 관광객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고, 야시장 종료시간 이전에 모든 판매대의 음식이 완판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한 상인은 "야시장을 열기 전에는 하루 종일 팔아도 매출이 30만 원 정도였는데 야시장 개장 이후 3시간~4시간 만에 두배 이상의 매출을 올렸다." 라며 야시장 개장으로 인한 지역상권 활성화를 기대했다.

제주동문재래시장은 과거 정치・사회・문화・경제의 중심지였던 제주 원도심 일대에 자리잡은 시설로 금번 야시장 조성에 따라 제주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먹거리와 풍성한 볼거리 제공으로 제주도 관광의 새로운 중심지로 자리매김 할 전망이다.

focus@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제주 동문야시장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