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BMW 등 6개 업체 54개 차종 93만대 리콜

기사입력 2017-12-28 10:00:02 | 최종수정 2017-12-28 10:01:42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 제공=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6개 업체에서 제작하거나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 총 54개 차종 930,865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에서 제작하여 판매한 소나타(NF), 그랜저(TG) 2개 차종 915,283대는 전자장치(ABS/VDC 모듈) 전원공급부분에 이물질 유입 등의 사유로 합선이 일어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대상차량은 내년 1월 4일부터 현대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전원제어장치 추가장착)를 받을 수 있다.

비엠더블유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BMW 320d 등 31개 차종 7,787대, 에프씨에이코리아(주)에서 수입해서 판매한 크라이슬러 300C(LE) 2,095대는 에어백(다카타社)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BMW 대상차량은 12월 29일부터, 크라이슬러 대상차량은 내년 1월 5일부터, 해당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해당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주)에서 수입해 판매한 재규어 XF 등 6개 차종 4,059대, 에프씨에이코리아(주)에서 수입해서 판매한 짚 레니게이드 515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계기판이 오작동 할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재규어랜드로버 대상차량은 12월 29일, 짚 대상차량은 내년 1월 5일부터, 해당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수입핸 판매한 벤츠 AMG C 63 등 12개 차종 195대는 2가지 리콜을 실시한다.

벤츠 AMG C 63 등 5개 차종 186대는 전자식 주행 안정장치(ESP) 프로그램의 오류로 특정상황(젖은 노면에서 급가속 하는 등 뒷바퀴가 헛도는 상황)에서 엔진제어가 제대로 되지 않아 엔진의 과도한 힘이 구동축으로 전달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구동축이 손상되어 차량이 움직이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벤츠 S350 BLUETEC 등 7개 차종 9대는 사고 시 빠른 속도로 안전벨트를 승객의 몸쪽으로 당겨 부상을 예방하는 장치인 안전벨트 프리텐셔너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대상차량은 12월 28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주)에서 무상으로 수리(소프트웨어 업데이트,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 등)를 받을 수 있다.

KR모터스에서 제작해 판매한 코멧 650 이륜자동차 931대는 클러치 덮개가 잘못 제작되어 엔진오일이 누출될 수 있으며, 누출된 엔진오일이 뒷바퀴에 묻을 경우 차량이 미끄러져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대상차량은 내년 1월 3일부터 KR모터스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으로 교환)를 받을 수 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연경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현대차  #BMW  #리콜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