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대우전자, 중국 광군제 기간 `미니` 3만2000대 판매

기사입력 2017-11-13 14:17:50 | 최종수정 2017-11-13 14:20:1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중국 소비자들이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출처=동부대우전자)
동부대우전자가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광군제(光棍節)' 기간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가 3만2000대가 판매돼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광군제(11월11일)' 기간 하루 동안 중국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티몰(天猫), 중국 2위 전자상거래 업체 징동닷컴, 중국 최대의 디지털 전자제품 쇼핑몰 수닝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를 판매한 동부대우전자는 판매 개시 17시간 만에 3만2000대 완판을 기록했다.

이는 1분에 31대, 2초에 1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한 달 판매량의 5배에 버금가는 매출을 올렸다.

지난 2014년부터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광군제 마케팅을 진행한 동부대우전자는 2014년 1200대, 2015년 5109대, 2016년 2만대 판매를 기록했고 올해 3만2000대를 판매하며 3년만에 판매량을 27배로 성장시키는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동부대우전자는 올해 광군제 마케팅을 위해 ▲신모델 출시를 통한 라인업 강화 ▲기존 알리바바 외에 징동닷컴, 수닝 등 유통망 확대 ▲오프라인 점포와 온라인 채널을 연계하는 O2O(Offline to Online)시스템 활용 ▲사전 예약판매 실시 등 철저한 사전 준비로 재고 관리 효율을 높이고 매출 증대를 달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동부대우전자가 세계 최초로 출시한 신개념 드럼세탁기 '미니'는 세탁용량이 3kg으로 최소 용량으로 두께 30.2cm 초슬림 제품이다.

벽면 설치가 가능해 별도의 거치 공간을 차지하지 않는 공간효율성과 함께 허리를 굽히지 않고 세탁물을 넣고 꺼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합리적인 가격대뿐만 아니라 대용량 드럼세탁기 대비 세탁시간은 60%, 물 사용량은 80%, 전기료는 86% 절약할 수 있어 경제성도 뛰어나다.

최근 중국 알리바바 플랫폼을 활용하여 IoT 기능을 채용한 중국향 제품을 출시했으며 이번에 용량을 3.5kg으로 늘리고 건조기능을 추가한 신제품을 출시,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며 매출 확대를 이끌어냈다.

중국 세탁기 시장 10대 선도상품으로 뽑힌 '미니'는 중국 소형세탁기 시장에서 64.6%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동부대우전자는 이번 중국 광군제 기간 동안 중국 싱글족들을 겨냥해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신제품 뿐만아니라 복고풍 레트로 디자인을 적용한 ‘더 클래식(The Classic)’ 냉장고와 전자레인지는 함께 선보여, 4000대가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동부대우전자는 이종훈 중국영업담당은 "현지 싱글족들을 겨냥해 전략적으로 출시한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과 인기가 온라인으로 그대로 이어지면서 이번 판매 신기록을 달성하게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레트로 디자인 냉장고와 전자레인지 등 전략 제품들을 앞세워 중국 싱글족 시장 공략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군제는 중국 유통 업체들이 싱글족의 소비를 유도하려고 만든 날로, 2009년 알리바바가 가세하면서 명성을 얻기 시작해 지난해 전 세계 거래 총액이 30조 원을 돌파하면서 세계 최대 할인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조진성 기자 cj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