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투어, 8월 해외여행 수요 29만7000명

기사입력 2018-09-03 18:06:30 | 최종수정 2018-09-07 11:39:4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봉황망코리아】 김봉수 기자 = 하나투어(대표이사 김진국)는 2018년 8월 자사의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가 29만 7000여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6.1%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해외여행 목적지 비중은 일본(35.2%) > 동남아(34.7%) > 중국(13.7%) > 유럽(9.7%) > 남태평양(5.0%) > 미주(1.8%) 순이었다.

전년 대비 여행수요는 지역별로 온도차를 보였다. 장거리 지역 중에서는 유럽이 37.1% 증가해 올 들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반면, 미주는 24.5% 감소했다.

유럽은 러시아 여행객이 작년 대비 3.5배 수준인 250% 늘었고, 이밖에 서유럽(+11%)이나 북유럽(+21%), 지중해(+33%), 중동(+33%) 등 다른 여행목적지들도 고르게 성장했다.

단거리 지역 중에서는 중국이 13.9% 늘었다. 자연재해로 인해 7월 여행수요가 전년비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일본(-32.3%)은 8월 들어 감소폭을 -16.9%로 줄였다.

동남아는 여행수요가 7.9% 줄어든 가운데 베트남 쏠림 현상이 심화됐다. 베트남은 작년 8월 전체 동남아여행수요의 20.2% 비중을 차지했던 것이 올해 8월에는 26.4%로 높아졌다.

여행속성별로는 패키지여행이 1.5% 증가했고 자유여행속성 단품 판매량은 16.2% 줄었다. 현지투어 이용객이 14.8% 늘었으나 일본 여행시 주로 이용하는 교통패스 판매량이 전년 대비 20.5% 감소한 영향이다. ​

한편, 9월 3일 기준 9월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6.6%, 10월은 2.8% 감소 흐름을 보이고 있다.

bs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만 중한교류 채널]
#하나투어  #해외여행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