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IT꿈나무 키우는 여름방학 코딩 캠프 열어

자율주행자동차 만드는 코딩 집중 프로그램 ‘2018 IT드림프로젝트’ 실시

기사입력 2018-07-24 16:40:34 | 최종수정 2018-07-24 16:46:23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IT드림프로젝트에 참여한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LG CNS
【봉황망코리아】 김봉수 기자 = LG CNS가 IT분야에 재능과 꿈이 있는 청소년을 위한 코딩 집중 프로그램 ‘2018 IT드림프로젝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IT드림프로젝트는 24일부터 27일까지 3박 4일간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에서 합숙 캠프 형식으로 실시된다.

올해 IT드림프로젝트는 서울소재 11개교에서 IT에 재능 있는 학생들을 추천 받아 IT드리머(Dreamer) 30명을 선발했다.

IT드리머들은 ▲나만의 자율주행자동차 만들기 ▲기초 코딩(Coding) 교육 ▲주니어 스타트업 체험 ▲진로 멘토링 ▲교수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IT 전문가의 꿈을 구체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본문 첨부 이미지
▲ IT드림프로젝트에 참여한 학생들이 입소식을 마치고 이번 캠프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 LG CNS
‘나만의 자율주행자동차 만들기’ 수업은 LG CNS의 스마트 교통카드 솔루션을 적용한 자율주행자동차 시스템을 직접 구현해보며 청소년들이 코딩의 작동 원리를 쉽게 이해하고 컴퓨팅적 사고력을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버스, 택시, 자가용 세 개의 팀으로 나뉜 학생들은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조사하고 흥미로운 기술에 대해 발표하며 팀 별 구현할 기술을 자유롭게 선정한 뒤, LG CNS에서 지원한 노트북 25대와 로봇 장비 10대를 이용해 직접 다양한 기술이 있는 자율주행자동차 로봇(EV3)을 만든다.

‘기초 코딩(Coding) 교육’ 시간에는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 기반이 되는 코딩을 배운다.

복잡한 컴퓨터 언어를 쓰지 않고 블록 조합만으로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는 ‘블록코딩’ 교육을 실시해 학생들이 직접 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주니어 스타트업 체험’을 통해 학생들은 가상 스타트업의 운영자가 돼 기술 거래 및 팀 M&A를 통해 지식과 경험을 공유한다.

예를 들어, ‘어린이보호구역을 지날 때는 속도가 자동으로 줄어드는 서비스’ 기술을 가진 버스팀이 ‘급정거 시 비상 깜빡이 표시’를 가진 택시팀에게 기술을 구입하면 두 가지 이상의 기술을 가진 ‘스마트 버스’로 거듭날 수 있다.

또 컴퓨터공학과 전공생과 함께하는 ‘진로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IT분야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진로에 대해 심도 깊은 대화도 나눈다.

이 밖에 중앙대학교 소프트웨어 학부 조성래 교수의 4차산업혁명 특강 및 연구실 탐방 등의 시간을 갖는다.

한편, IT드림프로젝트는 ‘메이커 교육’ 방식으로 진행돼 주목을 받고 있다.

메이커 교육은 학생들이 스스로 상상하고 생각한 것을 디지털 기기와 다양한 도구를 사용해 직접 제작해보고 그 과정에서 획득한 지식과 경험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도록 이끄는 ‘과정 중심 프로젝트 교육’이다.

LG CNS 관계자는 "LG CNS는 일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IT에 관심과 흥미를 일으킬 수 있는 '코딩지니어스' 프로그램, IT에 꿈을 가진 학생들을 위한 방학 집중 프로그램 'IT드림프로젝트', 중장기적 SW동아리 지원프로그램 '코지익스플로러’ 3가지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s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lg cns  #it  #여름방학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