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인천관광공사·인천항만공사, 중국 의료관광 유치에 힘 합친다

기사입력 2018-06-14 17:02:00 | 최종수정 2018-06-14 17:04:2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봉황망코리아 김봉수 기자] 인천광역시와 인천관광공사는 14일 인천항만공사와 함께 중국 의료관광객 유치를 위해 인천만의 특화 상품인 ‘메디페리 상품 공동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최근 한-중 페리 이용객이 다시 증가함에 따라, 페리 관광을 의료관광으로 연결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상품 이름은 메디페리로 정했다.

설명회에는 인천항에서 카페리를 운항하고 있는 총 9개 선사가 모두 참석해 메디페리 상품에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메디페리(Medi-Ferry)’ 상품이란 한-중 카페리를 이용해 인천항으로 입국하는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며 메디컬 상품과 페리 상품을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페리 이용객을 대상으로 인천의 의료기관들이 건강검진, 한방, 성형, 피부과, 치과 등 다양한 고객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특히 메디페리 상품은 그간 한한령으로 경직됐던 중국 방한 시장이 점차 해빙무드로 변화함에 따라, 페리 선사와 이용객, 인천 의료기관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새로운 형태의 의료관광 상품으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 인천항만공사는 "이번 메디페리 상품 설명회를 통해 각 선사에게 메디페리 상품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키고, 적극적인 판매를 통해 인천이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의료관광 목적지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bs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인천시  #의료관광  #인천관광공사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