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탑세프어워드

SK텔레콤, 5G 장비 국산화 앞장

연말까지 5G 주파수 특성, 한국 지형 고려한 ‘한국형 5G 중계기’ 개발

기사입력 2018-05-31 10:03:53 | 최종수정 2018-05-31 10:04:3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봉황망코리아 김봉수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보다 촘촘한 5G 망 구축을 위해 5G 상용 무선 중계기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국내 강소기업을 중심으로 무선 중계기 공급사를 선정해, 5G 장비 국산화에 앞장 설 계획이다.

SK텔레콤은 5G 무선 중계기 공급사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31일 자사 구매시스템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SK텔레콤은 적격심사를 거친 후 RFP(제안요청서, Request for Proposal)를 발송하고 입찰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RFP 발송 이후 2개월 동안 제안서 접수·제안 발표회 등의 검토 과정을 거쳐, 오는 7월 중 5G 무선 중계기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5G는 LTE 대비 높은 주파수 대역을 활용한다. 해당 대역은 상대적으로 전파의 직진성이 강해 장애물에 취약한 특성이 있다. 이에 따라 건물·유리 등 장애물로 인한 서비스 음영 지역이 기존보다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선 중계기는 기지국과 단말기 사이의 5G 무선 신호를 증폭해 서비스 음영 지역에 신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무선 중계기를 활용하면 5G 신호가 미치지 못하는 음영 지역을 없애 구석구석 촘촘한 5G 서비스가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최종 선정된 협력사와 함께 인구·빌딩 밀도가 높은 지역 특성을 고려한 ‘한국형 5G 중계기’를 올해 말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SK텔레콤은 다양한 제조사 장비와 즉시 연동 가능한 무선 중계기를 만들어 낸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류정환 Infra지원그룹장은 "우리나라가 5G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이통사와 장비사가 5G 경쟁력을 함께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5G 무선 중계기 개발 및 상용화에 참여하는 국내 강소기업에 SK텔레콤의 차별화된 기술 노하우를 전수해 5G 시대를 함께 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bs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SK텔레콤  #5G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