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연일 지속되는 한파, 저체온증 대비하는 방법은?

기사입력 2017-12-21 12:18:06 | 최종수정 2017-12-21 12:19:15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2003년~2015년 11월~3월 연령별 저체온증 사망자 발생비율 ⓒ 국립재난안전연구원
행정안전부는 지속되는 한파에 따라 야외활동 시 저체온증 등 추위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최근 13년(‘03~’15년) 동안 11월에서 3월 사이에 저체온증으로 총 2,781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저체온증 사망자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12월 넷째 주가 12.6%로 가장 많았고, 1월 첫째 주가 9.2%로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였다. 연령대를 20세 구간으로 살펴보면 40~50대가 41%, 60~70대가 35.3%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5세 구간으로 자세히 살펴보면 50~54세가 12.3%로 가장 많았고, 45~49세가 10.8%, 55~59세가 9.4% 순으로 발생하였다.

요즘 같은 한파에는 야외활동 시 저체온증에 대비해 다음과 같은 사항을 주의해야 한다. 날씨가 추워지면 손가락과 발가락, 귓바퀴 등 노출된 신체의 끝 부분은 동상에 걸리기 쉬우므로 더욱 방한(防寒)에 신경 써야 한다. 추위에 노출된 부위의 피부색이 변하면서 가렵거나 화끈거리면 동상 초기 단계이니 해당 부위를 미지근한(38~42℃) 물로 녹이고 마른 담요 등으로 몸 전체를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 그리고 체온조절이 어려운 노인, 영유아 및 만성질환자는 평소보다 체온유지와 건강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한파에 장시간 노출된 후 몸이 떨리는 등 심한 오한이 들거나, 발음이 어눌해지며 지나치게 피곤할 때는 저체온증이 의심되니 즉시 병원에 가도록 해야 한다. 특히, 술을 마시면 체온을 일시적으로 오르게 하지만 인지기능을 떨어뜨리고 중추신경계를 둔화시켜 오히려 저체온증에 노출되기 쉬우니 자제한다.

조덕진 행정안전부 안전기획과장은 "한파 특보가 발령되면 노약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외부 활동을 할 때는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방한용품을 착용하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하였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김연경 기자 focus@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저체온증  #한파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