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절 연휴 돈방석에 앉은 중국 농민 ‘화제’

기사입력 2018-02-23 18:55:41 | 최종수정 2018-02-23 19:00:07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이번 춘절 연휴에 관광명소에서 매일 수천위안씩 번 중국 농민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이번 춘절 연휴에 관광명소에서 매일 수천위안씩 번 중국 농민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중국 산시성(陕西省·섬서성) 시안(西安·서안)에 사는 한 농민이 자신의 밀 밭을 주차장으로 바꿔 주차비로 수천위안을 벌었다. ⓒ 봉황망(凤凰网)
22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춘절 연휴기간 중국 산시성(陕西省·섬서성) 시안(西安·서안)에 사는 한 농민이 자신의 밀 밭을 주차장으로 운영해 주차비로 수천위안을 벌었다. 하루 주차 비용은 10위안(약 1700원)으로 매일 200대가 넘게 수용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이 사실을 알게 된 한 농민은 자신의 밀 밭에서 주차를 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매일 2천위안(약 34만원)의 수익을 벌어들였다. ⓒ 봉황망(凤凰网)
연휴 기간 중국 모든 관광명소에는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뤄 항상 주차 시설 부족으로 문제가 발생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한 농민은 자신의 밀 밭에서 주차를 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매일 2천위안(약 34만원)의 수익을 벌어들였다. 중국 물가를 고려했을 때 하루에 34만원을 번 것은 적지 않은 수입이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이 사실을 알게 된 한 농민은 자신의 밀 밭에 주차를 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매일 2천위안(약 34만원)의 수익을 벌어들였다.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이 사실을 알게 된 한 농민은 자신의 밀 밭에 주차를 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매일 2천위안(약 34만원)의 수익을 벌어들였다. ⓒ 봉황망(凤凰网)

rz@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춘절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