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소비자선택 2018 한중 대표브랜드 award&forum 참가신청하기 더이상 이창을 열지않습니다.

[중국IT] ‘접는 디스플레이’ 시대 열린다…화웨이, 삼성∙LG 이어 특허 등록

기사입력 2018-03-30 16:03:58 | 최종수정 2018-03-30 16:04:4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가 최근 ‘접는 디스플레이’ 특허 등록을 마쳤다.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권선아 기자] 삼성전자, LG 등에 이어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도 최근 ‘접는 디스플레이’ 특허 등록을 마쳤다.

이번 특허는 화웨이가 지난해 9월 19일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출원했으며 30일 자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등록 완료를 공표했다.

디스플레이를 열면 태블릿 PC 크기의 대화면이 나온다. 접이 방식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노트북 서피스북과 유사하다. 하지만 화면을 접었을 때 어떻게 사용하는지 대한 설명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최근 전 세계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접는 디스플레이 개발에 주력하면서 스마트폰 시장이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지난해 ZTE가 접이식 듀얼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엑손앰(AxonM)을 출시한 데 이어 삼성전자도 올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접는 디스플레이를 착용한 갤럭시X(가칭)를 한정 공개했다. 삼성은 늦어도 내년 안에 제품을 출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화웨이측은 "접는 디스플레이가 까다로운 기술력을 요구하는 만큼 세부적인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라며 "이르면 연내에 접는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un.k@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화웨이  #접는 디스플레이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베이징 국제디자인위크 기사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