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댜오위다오] 검색결과 기사 8

기사 섬네일
일본 어선, 중•일 영유권 분쟁지역 댜오위다오에서 대만 어선 들이받고 도주
[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 중국과 일본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댜오위다오(钓鱼岛, 일본명 센카쿠 열도)에서 일본 어선이 대만 어선을 들이받고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중국 매체 왕이신문(网易新闻)은 대만 연합보(联合报) 소식을 인용해 지난 18일 오후 4시경 댜오위다오 북쪽 153km 해역에서 일본..
2018.06.20 16:22
기사 섬네일
댜오위다오 상공서 중국 의심 드론 등장...中·日 촉각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일본 정부가 중국과 일본의 영유권 분쟁 지역인 댜오위다오(钓鱼岛, 일본명 센카쿠 열도)에 중국 드론이 근접 비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18일 일본 방위성에 따르면 지난 10일 중국 무인 정찰기로 의심 가는 드론을 댜오위다오 상공에 포착한 일본 항공 자위대가 전투기를 긴급 출격했다. 일본 요리우리신문..
2018.04.19 15:33
기사 섬네일
중국, 일본에 “댜오위다오는 중국 땅… 분란 만들지 말라”
[봉황망코리아 이미래 기자] 중국 정부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钓鱼岛) 열도의 영유권 교육을 강화하기로 한 일본 정부에 즉각 항의했다. 지난 31일 루캉(陆慷)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이 역사와 현실을 정확하게 직시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지난 달 30일 일본 문부과학성은 독도와 센카쿠열도가 일본 땅이..
2018.04.02 20:05
기사 섬네일
[사회] 일본 고교학습 지도요령, 독도를 자국 영토로 가르쳐…“자국의 입장이 우선시 된다”
[봉황망코리아 하지원 기자] 일본 정부가 소학교(초등학교)·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에서도 독도를 자국 영토로 가르친다는 소식이 전해져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문부과학성은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교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문부성의 이번 개정안 고시는 작년 3월 소학교 및 중학교 학습지도요령을..
2018.02.15 04:32
기사 섬네일
일본 매체 “중국산 수륙양용기 군용 가능성 있다”… 댜오위다오 언급
[봉황망코리아 이미래 기자] 최근 비행에 성공한 중국산 세계 최대 수륙양용기가 군사 용도로 사용돼 일본 해군을 위협할 가능성이 있다는 일본 매체의 보도가 나왔다. 중국 포털사이트 넷이즈(NetEase)에 따르면 최근 일본 현지 매체가 중국이 자체 기술로 제작한 수륙양용기 ‘쿤룽(鲲龙)’ AG600에 대해 “댜오위다오(钓鱼岛, ..
2018.02.12 16:31
기사 섬네일
중국, 육상기지 미사일 방어 테스트 성공
8일 봉황망(凤凰网)은 로이터 통신을 인용해 중국 국방부가 지난 6일 육상기지 미사일 방어(MD) 기술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중국 정부가 미사일 방어 계획을 자세하게 밝히지 않았지만 이는 야심찬 현대화 건설의 일부분으로 중국은 줄곧 위성을 파괴할 수 있는 미사일과 선진적인 핵탄두 미사일 등 각종 미사일을 연구했다고 전했다...
2018.02.08 20:13
기사 섬네일
중-일 외교 정상 ‘한중일 정상회담’ 조기 개최 등 논의 나눠
일본과 중국이 대북 대응과 양국의 관계 발전 등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 양국 외교 대표는 한중일 정상회담의 조기 개최도 촉구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28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회담을 하고 대북 대응과 관계 발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28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
2018.01.28 17:45
기사 섬네일
텅텅 빈 상하이(上海) 홍첸루(虹泉路) 거리…사드로 시름 깊어진 교민사회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최근 한국의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배치 논란으로 한중 양국 간 분위기가 경색되면서 중국 상하이(上海)시의 교민사회 또한 크게 위축되고 있다. 상하이저널의 소식에 따르면 특히 상하이의 코리아타운이라 불리는 홍췐루(虹泉路)는 요즘 들어 썰렁하다. 과거에 비해 훙췐루를 찾는 중국인들의 발걸음이 확연히 줄었고..
2017.03.28 09:57
1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경한 배너
기사제보 배너
윤리강령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