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형상 담긴 기괴한 `초대형` 영지버섯

기사입력 2017-03-13 15:50:19l 최종수정 2017-03-13 15:56:39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2017년 3월 11일 안후이(安徽) 황산(黄山)시 서(歙)현 스탄촌(石潭村)의 한 민가에서 한 촌민이 거대한 영지버섯을 채취했다. 그는 안후이의 깊은 산 속에서 약초를 캐던 중 두 손으로 한 번에 감쌀 수 없을 정도의 크기의 영지버섯을 발견했다.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영국 인디펜던트지에서는 산화 방지 성분, 비타민, 미네랄 등이 풍부한 각종 '슈퍼푸드' 5가지를 소개했는데 이중 하나가 바로 영지버섯이다. 영지버섯은 십장생(十長生) 중 하나로 꼽히고 중국 진시황제가 찾던 불로초로 알려져 있지만 구체적인 효능은 현대에 와서 밝혀졌다. 특히 간암이나 폐암 등 항암 치료 및 예방에 효과가 좋다고 알려져 있다. 영지버섯이 워낙 희귀한 약재라 사람들은 보통 차나 가루 형태로 이 버섯을 먹는다.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한국에서는 1980년대부터 인공재배법이 개발, 보급돼 농가에서 생산하고 있으나 외국에서 수입된 영지도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영지버섯의 자생지는 활엽수 뿌리 밑동이나 그루터기로 한국에서는 서울 길동생태공원, 대모산, 북한산국립공원 등지다.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스탄촌에 사는 한 노인은 "황산에서는 영지버섯을 대량 생산하고 있지만 이처럼 엄청난 크기의 자연산 영지버섯을 여태껏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 최예지 기자 rz@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