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던 여성 엉덩이 만진 남성, 일행 간 집단 싸움으로 번져

기사입력 2018-05-17 19:43:44l 최종수정 2018-05-17 19:58:12
주(朱)모씨가 한 여성을 성추행하고 있다. ⓒ 왕이신문(网易新闻)
▲ 주(朱)모씨가 한 여성을 성추행하고 있다. ⓒ 왕이신문(网易新闻)
[봉황망코리아 조성영 기자] 17일 왕이신문(网易新闻)은 지난 14일 새벽 1시 30분경 중국 충칭시 장베이구(江北区)의 한 KTV 앞에서 집단 싸움이 벌어졌고 보도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쓰촨성 다주현(大竹县)에 사는 31세 주(朱)모씨가 길을 지나가던 여성의 엉덩이를 만지면서 성추행 했다. 이를 본 여성의 일행과 주씨 일행이 싸움을 벌여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싸움을 벌인 사람들을 파출소로 연행해 조사를 진행했다. 사건을 일으킨 주씨는 행정 구류 15일의 처벌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朱)모씨가 한 여성을 성추행하고 있다. ⓒ 왕이신문(网易新闻)
▲ 주(朱)모씨가 한 여성을 성추행하고 있다. ⓒ 왕이신문(网易新闻)
여성의 일행이 주씨에게 항의하고 있다. ⓒ 왕이신문(网易新闻)
▲ 여성의 일행이 주씨에게 항의하고 있다. ⓒ 왕이신문(网易新闻)
주씨 일행과 성추행을 당한 여성 일행이 싸움을 벌이는 모습. ⓒ 왕이신문(网易新闻)
▲ 주씨 일행과 성추행을 당한 여성 일행이 싸움을 벌이는 모습. ⓒ 왕이신문(网易新闻)
주씨 일행과 성추행을 당한 여성 일행이 싸움을 벌이는 모습. ⓒ 왕이신문(网易新闻)
▲ 주씨 일행과 성추행을 당한 여성 일행이 싸움을 벌이는 모습. ⓒ 왕이신문(网易新闻)
csyc1@ifeng.co.kr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
code:00hj
device: